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이달의 현충인물

10월의 현충인물

강천구 국가유공자


강천구 국가유공자
사이버참배
강천구 국가유공자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 당신은 우리의 든든한 빛입니다

강천구 국가유공자
(1968~2011)
국립대전현충원 10월의 현충인물인 강천구 경위는 1968년 4월 경북 안동에서 태어나 1998년 경남지방경찰청 순경으로 공직생활을 시작했다. 시민의 곁에서 국가와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임무를 맡은 그는 중요 범인 검거 및 근무실적 우수 공적으로 경남지방경찰청장 표창을 수상하는 등 확고한 국가관과 투철한 사명감을 가진 경찰관이었다. 그뿐만 아니라 자신이 맡은 일에는 책임을 다하는 성실한 경찰관이기도 했다.

경찰관 직무집행법에서 ‘경찰의 존재 이유는 국민의 자유와 권리를 보호하고, 사회공공의 질서 유지에 있다.’라고 했다. 경찰관은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범죄 예방부터 수사, 교통, 경비, 대테러 등 다양한 현장의 최일선에서 근무하다 보니 늘 위험에 노출된다.

국립대전현충원
경찰관 묘역 502묘판 860호

2011년 2월 마산동부경찰서 산호파출소에서 근무를 시작한 강천구 경위는 2011년 3월 16일 새벽 1시부터 순찰 근무 중이었다. 2시 20분경 관할구역 소재 주점에서 신고가 접수되어, 현장으로 출동한 그는 술값 사기 혐의 현행범을 격렬한 몸싸움 끝에 파출소로 연행해 사건 처리를 진행했다. 현행범을 체포하는 과정에서 강력하게 항의하는 피의자를 제지하며 자신의 몸은 돌보지 않았던 강천구 경위는 사건 처리 도중 얼굴색이 창백해지고 가슴 통증을 호소하다 쓰러져 병원으로 긴급 후송하였으나 안타깝게도 후송 도중 순직해 사랑하는 가족은 그를
떠나보내야만 했다.

정부는 자신의 안위를 돌보지 않고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 강천구 경위에게 1계급 특진을 추서하였고, 국립대전현충원 경찰관 묘역에 안장하여 그 숭고하고
아름다운 희생과 공로를 기리고 있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 : 선양팀 042-820-7063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