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현충뉴스

제 목국립대전현충원, 2021년 8월의 현충인물

  • 작성자전체관리자
  • 작성일2021-08-03
  • 조회수1017
  • 첨부파일
내용보기
국립대전현충원, 2021년 8월의 현충인물 사진1
‘김순애 애국지사’선정 (8.2)

◯ 국립대전현충원은 2021년 8월의 현충인물로 김순애 애국지사를 선정했다.

◯ 김순애 지사는 1889년 황해도 장연에서 태어나 1919년 남경에서 독립운동가 김규식 지사와 결혼한 후 중국 상해에서 독립운동을 시작했다. 상해에서 1919년 1월 신한청년당 이사로 선임되었고, 상해와 만주, 국내를 왕래하며 한국 청년에게 독립의식을 고취시키며 광복운동에 적극 참여할 것 등을 주장하며 활약했다.

◯ 김순애 지사는 1920년 1월 상해에서 조국광복운동을 위한 의용단을 발기하는데 참여했고, 1919년 7월 상해에서 조국독립운동에 여성들도 참여할 것을 목적으로 대한애국부인회를 조직하여 회장으로 피선되었다. 대한애국부인회에서 김순애 지사는 한국 지도의 제작 및 태극기의 제작 보급, 임시정부의 회의장 준비 등 임시정부의 선전을 민중의 저변으로 확대시키는 독립운동을 담당했다.

◯ 1943년 2월 임시정부 집회실에 모여 한국애국부인회 재건대회를 개최했고, 이날 김순애 지사가 주석으로 선출되었다. 재건된 한국애국부인회는 방송으로 국내외 동포 여성들에게 각성을 촉구 호소하거나 위문금품을 거두어 광복군을 위문하는 등 독립투쟁에 앞장섰다. 나아가 해외 각지의 한인여성단체들과 긴밀히 연락하여 임시정부에 대한 지지와 성원을 두텁게 하는데 공헌했다.

◯ 김순애 지사는 1945년 11월 광복 후 임정요인으로 김규식 선생과 함께 환국했고, 1946년부터 1962년까지 정신여자중고등학교 재단 이사장과 이사로 활동하며 여성교육에 매진했다. 정부는 고인의 공적을 기리기 위하여 1977년에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하였고, 국립대전현충원 독립유공자 제4묘역에 안장하여 그 업적을 기리고 있다.
목록 삭제 수정 답변 쓰기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 : 전례선양팀 042-820-7065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