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추모의 편지

제 목사랑하는 아버지.어머니

  • 작성자유기황
  • 작성일2023-08-03 14:32:17
  • 조회수311
내용보기
아버지. 어머니.장인어른
8월1일이 준석이 훈련소 퇴소식이 있었습니다.

31일에 찾아뵙을때, 아버지 생일도 다가오는데 꽃다발도 못드리고 와서 죄송합니다.
준석이는 훈련소 수료식마치고, 점심 같이 먹고, 팥빙수도 먹고, 건강한 모습으로 복귀했습니다.

늠늠한 군인으로 이제 다 컸습니다.
아직 제 눈에는 어리게 보이지만요. 아버지도 그랬을 텐데. 철없던 저를 항상 먼저 챙겨주시고,
화 한번 안내신 아버지를 보면, 그립고, 또 그립습니다.

준석이는 오늘 8월3일 후반기 교육없이 자대로 배치되었습니다.
51동원전력사령부(동원지원단) 경기도 비봉으로 배치되었어요.

참 잘되었습니다. 가깝기도 하고, 보고싶으면 언제든 볼수 있습니다.
하나님아버지와 아버지.어머니.장인어른 감사합니다.

날씨가 너무 무덥습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저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 주말마다 강화에 가서 지내고 올라옵니다.
덕포집도 주변정리와 풀를 도 좀 베야하는데 더워서 좀 선선하면 할께요.

누나들도 다 잘 지냅니다. 애들도 잘 지내고 있구요.
요즘 혜경이랑 탁구를 시작했어요, 혜경이가 탁구를 곧잘 합니다.
나름 열심히 잘 놀고, 잘 살고 있습니다.

아버지.어머니도
건강하게 잘 지내시고, 건강하세요.

사랑합니다.
삭제 목록 수정 쓰기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자료관리 담당 : 전례선양팀 042-820-7063
top